이주원.LeeJuWon.21

이주원 · Lee Ju Won

작가는 무감각하게 살아가는 자아를 자신의 신체 일부인 다리의 모습으로 표현함으로써 작가가 바라본 주관적인 사회 정체성을 드러낸다.